> 문화
<오늘의 자작추천시> 김경희, 장미의 정원
김영미안  |  anteaju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24  21:15: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장미의 정원

                                 김 경 희 
 

   
 

오래된 신작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비포장길을 달린다
두 사람이 처음 함께했던 곳
서로를 갖고 싶은 눈빛이
주고 싶은 불덩이로 손을 잡는다

이제 봄빛이 번지는
내 안에 정원을 본다
아픈 장미가 언덕 아래서
가시 눈치 보며 입술로 살짝 불어주는
봄바람을 불러 앉힌다
초록빛에 물든 나신裸身은
이제는 지우고
아무 일 없었던 지난겨울처럼
또 다른 시작을 알리는
장미는 하얀 첫 밤을 보낸다

* 작가 노트

5월은 온통 꽃 천지다. 꽃 중에서도 ‘5월의 여왕 꽃’은 장미다.

나는 장미를 좋아한다. 아마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꽃 중의 하나는 장미일 것이다.

장미는 사계절 언제든 볼 수 있지만 유독 5월의 아침은 장미향을 가장 진하게 맡을 수 있다. 그래서 5월 14일을 ‘로즈데이’라고 하여 연인들끼리 달콤한 키스와 장미 꽃다발을 주고받기도 한다. 그러나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을 보고 섣불리 잡았다가는 날카로운 가시에 찔릴 수 있다고 장미는 스스로 경고한다.

장미의 가시에는 한 가지 재미있는 설화가 있다. 신이 처음 장미를 만들었을 때, 사랑의 사자 큐피드는 그 장미를 보자마자 너무나 사랑스럽고 아름다워 키스를 하려고 입술을 내밀었는데, 꽃 속에 있던 벌이 깜짝 놀라 침으로 큐피드의 입술을 톡 쏘고 말았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여신 비너스는 큐피드가 안쓰러워 벌을 잡아서 침을 빼버렸고, 그 침을 장미 줄기에 꽂아 두었다고 한다. 그러나 큐피드는 그 후에도 여전히 장미꽃을 사랑했다고 하지요. ‘아무 일도 없었던 지난겨울처럼…’

■김경희 시인은...

   
▲ 김경희 시인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성장하였다.
동의대 겸임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성악가, 음악 교육학 박사.
부산광역시문인협회 부회장, 자립계획특별위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시사위문화예술회> 회장, 국제펜 한국본부 부산지역위원회 부회장,
부산여류시인협회 부회장, (사)한국바다문학회 부회장,
(사)한국꽃꽂이협회 부산지역연합회 회장,
(주)Ocean Jade Shipping 대표이사 재임중

 

 

김영미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못안길 10, 2층  |  대표전화 : 051-722-0316  |  이메일 : anteajun@naver.com, teajunan@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부산 아 00031  |  등록일 : 2009.3.17  |  편집·발행인 : 안태준  |  부울경뉴스 협동조합 : 안태준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안태준)
Copyright © 2013 부울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