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경남도, 태풍피해 농가에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 효과 톡톡
안태준  |  anteaju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6  05:59: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올해 농작물 52개 품목에 재해보험가입 630억 원 지원
- 태풍 ‘마이삭’, ‘하이선’ 피해농가 경영안정에 큰 도움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올해 유난히 잦은 봄철 저온과 여름철 태풍 등 자연재해 발생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농작물재해보험이 농가경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농업분야에서는 저온 2회, 우박 1회, 태풍 3회 총 5회에 걸쳐 자연재해가 발생하여, 과수 2,981.5ha, 벼 830ha, 기타작물 212ha, 비닐하우스시설물 19.1ha에 피해를 입혔다.

경남도는 태풍 등 자연재해로부터 농작물이나 농업시설물 피해를 입은 농가의 소득보전과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안정적인 농업 재생산 활동을 뒷받침하기 위하여 630억 원을 투입하여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8월말까지 4만4,130농가가 사과, 배, 단감 등 21개 품목, 4만2,700ha에 재해보험에 가입하였다. 이는 보험가입 대상면적의 32.9%에 해당하며, 전년 동기 대비 농가 수 1만143호, 면적 8,221ha가 각각 증가한 수치이다.

한편,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자 중 현재까지 자연재해로 인한 보험금을 지급 받은 농가는 3,758농가로서 1,503ha정도의 피해를 입어 230억 원의 보험금을 수령했다.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한 보험금은 9월 한 달간 손해평가를 거쳐 과수의 경우 손해평가 완료 후 2~3주경, 벼는 수확기 수확량 조사 후, 원예시설물은 시설복구 완료 전·후로 지급될 예정이다.

농작물재해보험 상품은 적과전종합위험보험에 사과, 배, 단감, 떫은감 등 과수 4종, 종합위험보험에는 시설하우스, 버섯재배사 등 농업용시설물과 벼, 참다래, 포도, 마늘, 양파, 수박 등 시설작물 등 47개 품목이며, 특히 인삼은 특정위험상품으로 가입할 수 있다.

농업인이 각종 보험상품에 가입하면 경남도는 시군과 함께 납입 보험료의 90%를 지원하여, 농가는 10%만 자부담으로 납입하면 된다.

앞으로도 도는 늘어나는 태풍 등 자연재해 피해로 인한 농가의 경영불안을 해소하고 안정적인 농가소득보전을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며, 10월부터는 마늘, 양파, 밀 등 동계작물과 자두, 매실, 포도, 복숭아 등 과수 일부, 인삼, 차, 오미자, 유자 등 특용작물의 보험가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현홍 경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은 저온, 태풍 등 자연재해 피해 농가의 실질적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이라고 하면서, 도내 농업인들께서는 “농작물재해보험에 적극 가입하여 예측하기 어려운 각종 농업재해에 대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한편, 최근 도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은 2018년 25.3%에서 2019년 34.6%로 9.3%p 증가하고, 보험금 지급액 역시 2018년 557억 원에서 2019년 827억 원으로 270억 원 증가하였다.

 

안태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차성로303(동부리 187-1)/3F  |  대표전화 : 051-722-0316  |  이메일 : anteajun@naver.com, teajunan@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부산 아 00031  |  등록일 : 2009.3.17  |  편집·발행인 : 안태준  |  부울경뉴스 협동조합 : 안태준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안태준)
Copyright © 2013 부울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