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칼럼
동부산대학교 풍수명리복지과 김기범 교수, 화장실 풍수인테리어 기법 ④
김영미안  |  anteaju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5:24: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김기범(풍수지리학자) 교수/동부산대학교
화장실 풍수인테리어 기법 ④
우리나라 대부분 화장실은 방위적으로 나쁜 방향에 위치한 경우가 많다.
화장실 풍수인테리어 기법으로 화장실 조명은 집안의 어느 장소보다 조명을 밝은 것으로 설치하는 것이 풍수인테리어 기법으로 運(운) 상승에 도움을 주며, 화장실의 陰(음)의 氣運(기운)을 중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 가정이나 상업 건물에 화장실이 여러 개 있다면 어느 한 곳이라도 전구가 나간 상태로 방치되어 있다면 운을 저하하는 요인이 된다.

화장실에 욕조나 샤워기 등의 욕실기구는 밝은 색 또는, 녹색이나 하늘색 계열의 색상이 좋다. 화장실 슬리퍼나 변기커버 등 소품은 연한 녹색이 운 상승에 도움을 준다.

陰(음)의 기운이 가득한 화장실에 좋은 氣(기)가 흐르게 하는 인테리어 기법으로 남쪽 화장실에는 형광등과 같은 백색 조명을 설치하고, 서쪽 벽에 거울을 붙이는 것이 좋다. 화장실 기구는 블루 컬러로 설치하면 운이 상승한다.

또한, 화장실은 전체적으로 밝은 색상으로 인테리어를 하면 흉한 기운을 막을 수 있다.

화장실 물품을 구입할 때나 보관할 때는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향이 좋은 제품을 사용하면 주변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줄 수 있으며, 샴푸나 비누의 경우 대형 용기의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작은 용기에 옮겨서 사용하여야 운이 상승한다.

화장실에서는 신체의 전부 또는 일부분을 노출하는 장소로 부부나 남녀의 애정 및 건강 운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일반 가정이나 상업 건물에서 화장실을 청결하게 관리하면 애정 문제 및 건강 운이 좋아진다.

화장실 위치 선정 시 고려하여야 할 부분으로 집안에서 동쪽으로 위치한 화장실은 木(목)의 氣運(기운)으로 생기가 넘치는 방위로, 목의 기운은 金(금)의 기운과는 相剋(상극)이므로 화장실에 금속성의 제품을 사용하면 상극이 되므로 運氣(운기)를 저하한다.

동남쪽으로 위치한 화장실은 온화한 木(목)의 기운이 있으며, 바람을 상징하는 방위로, 이 방위의 화장실은 통풍이 잘 안되면 집안으로 나쁜 기운이 퍼져 나가게 되며, 운기가 저하한다.
 

남쪽으로 위치한 화장실은 火(화)의 기운이 있으며, 水(수)의 기운을 가진 화장실은 상극으로 좋은 방위로 볼 수가 없다. 火(화)의 기운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작은 화분이나 도자기를 놓아두면 운이 상승한다. 화분의 나무는 木(목)의 기운으로 도자기의 土(토)의 기운을 받아火(화)의 기운이 억제 할 수 있다.

또한, 플라스틱 제품은 火(화)의 기운을 상승하므로 좋지 않다.

상기『화장실 풍수인테리어 기법』집필자 김기범(동부산대학교 풍수명리복지과 교수)은 향후 욕실, 대문, 앞 발코니, 정원, 좋은 아파트 고르는 법, 사무실 및 점포 풍수인테리어, 음양오행의 원리로 색상, 생활풍수 인테리어, 등의 내용은 2018년 12월 1일 IFSC. 15th International Feng Shui Convention.(제15회 국제풍수학술대회) 일본 오카야마 컨벤션센터에서 세계 13개국(중국. 일본. 미국. 싱가포르. 오스트레일리아. 루마니아. 폴란드. 독일. 인도네시아. 필리핀. 인도. 말레이시아. 대한민국) 풍수전문가 500여명을 대상으로 논문을 발표하여 IFSC. International Feng Shui Convention. Darren Ng(다렌 응) 회장으로부터 김기범 교수는 논문발표 인정서를 받았으며, 김기범 교수가 발표한 논문 내용을 부울경뉴스 애독자를 위해서 매주 시리즈로 제공한다.

글 / 김기범(부산풍수전문가) 동부산대학교 풍수명리복지과 교수
IFSA. International Feng Shui Association.(국제풍수협회). 대한민국 회장
(사단법인)한국역술인협회. (사단법인)한국역리학회 부산광역시 회장
문 의 : TEL : 051-525-0380. H· P : 010-2432-5522.

 

김영미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차성로303(동부리 187-1)/3F  |  대표전화 : 051-722-0316  |  이메일 : anteajun@naver.com, teajunan@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부산 아 00031  |  등록일 : 2009.3.17  |  편집·발행인 : 안태준  |  부울경뉴스 협동조합 : 안태준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안태준)
Copyright © 2013 부울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