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부산시·서구, 극동러시아 의료관광시장 공략
김영미안  |  anteaju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1  08:35: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의료관광특구’ 지정에 팔을 걷고 있는 부산 서구가 부산시와 함께 극동러시아지역 의료관광시장 공략에 나서는 등 의료관광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서구(구청장 공한수)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극동러시아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하바롭스크의 ACK Med·MedUnion 등 의료관광 에이전시 7개사 및 지역방송국 Prima Media를 초청해 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부산시·한국관광공사 주최로 지난 9월 극동러시아지역에서 개최된 의료관광 설명회에서 서구 관내에 밀집해 있는 대학병원과 종합병원 등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기관들에 큰 관심을 보였던 이들 에이전시와 지역방송국을 초청하면서 이루어졌다.

팸투어단은 이번 방문 기간 부산대병원·동아대병원·삼육부산병원을 잇달아 방문해 최신 의료시설과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현장을 체험하게 되는데, 이 자리에서는 환자 유치를 위한 계약이나 업무협약(MOU) 체결도 예정돼 있어 첫 방문에서부터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된다.

팸투어단은 또 송도해상케이블카·송도해안볼레길·내원정사 국제명상힐링센터 등 서구의 주요 관광자원을 직접 체험해 보고, 국제시장·자갈치시장·부평동야시장 등 지역 전통시장을 탐방하며 부산항만공사 항만안내선 승선으로 부산 바다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예정이다.

이번 팸투어가 각별한 의미를 갖는 것은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자체들의 경우 중국인환자수가 1위인데 비해 부산은 러시아인환자수가 1위로 나타나는 등 부산이 러시아 의료관광객들이 가장 매력을 느끼는 도시이기 때문이다. 지난해의 경우 한국을 방문한 러시아인환자수는 2만7천185명으로 연평균 35.6%의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 가운데 18.1%인 4천927명이 부산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구는 앞으로 부산시와 함께 인구 1억4천만 명의 러시아의 의료관광객들의 발길을 부산, 그 중에서도 서구로 이끌어낼 계획이며, 이번 팸투어를 통해 서구의 의료 및 관광 인프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지역 의료관광산업 활성화의 기폭제로 삼는다는 목표다.

공한수 구청장은 “서구는 지난 10년간 부산 전체 의료관광객의 30%를 유치한 부산 의료관광 1번지로 2030년까지 전국 제일의 의료관광특구로 발돋움하기 위하여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이를 위해 의료관광 활성화 뿐만 아니라 부산시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사업과 관내 대학병원 3개소의 풍부한 임상시험 연구역량을 연계해 서구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을 적극 육성하는 ‘글로벌 의료관광 특구, 서구’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영미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차성로303(동부리 187-1)/3F  |  대표전화 : 051-722-0316  |  이메일 : anteajun@naver.com, teajunan@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부산 아 00031  |  등록일 : 2009.3.17  |  편집·발행인 : 안태준  |  부울경뉴스 협동조합 : 안태준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안태준)
Copyright © 2013 부울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