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칼럼
김기범 교수, 운을 부르는 거실 풍수인테리어 기법 소개
윤우봉 기자 겸 해설위원  |  anteaju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3  08:00: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족의 건강을 지키고 재물을 모아주는 주거 공간은 어떤 모습일까?동부산대학교 풍수명리복지과 김기범 교수는 우리가 거주하는 생활공간을 자연환경, 음양오 행, 주역 8괘를 근거로 삶의 질을 높이고 가족의 건강, 행복, 재물 운이 상승하는 현관 풍수인테리어 기법을 소개한다. 

거실 풍수인테리어 기법 ③

   
▲ 김기범 교수/동부산대학교
거실 풍수인테리어서 필수품이라 할 수 있는 소파는 가족 간에 원활한 의사소통과 화목한 가정을 만들어 주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소파의 재료로는 크게 4가지로 분류 할 수 있다.

첫째 천으로 된 소파, 둘째 가족으로 된 소파, 셋째 비닐로 된 소파, 넷째 흙이나 대리석으로 된 소파가 많이 활용하고 있다.

풍수 인테리어 원리로 소파는 공기가 통할 수 있는 천으로 된 것이 가장 좋으며, 비닐 계통은 피하는 것이 좋다. 가죽은 숨을 쉴 수 있는 재료로 많이 사용하고 있다. 또한 용도에 따라 의료용으로 활용하는 경우에는 대리석이나 옥 같은 경우는 예외로 본다.

요즈음 젊은 층에서 선호하는 패브릭 소재의 소파는 거실 풍수인테리어 원리로 무난하다.

소파 옆에는 스탠드를 두면 운(運)이 상승하며, 스탠드 높이는 성인 남성의 키 높이 정도가 적당하다.
거실에서 발코니 및 외부로 통하는 문은 거실 크기에 따라 적당한 크기로 하여야 하며, 거실에서 보아 전망이 좋으면 운(運)이 상승한다.

너무 좁은 문은 기(氣)의 흐름을 억제하여 거주하는 사람의 운(運)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거실의 문은 양쪽 벽에서 중앙에 설치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거실의 천장은 높은 것이 좋으나, 아파트의 경우 높이가 제한되어 있어, 높이 조절이 불가능하나 주택의 경우 높은 천장은 운(運) 상승에 도움을 준다.

또한, 간혹 오래된 아파트의 경우 발코니 확장 공사로 인해서 발코니 부분과 거실 천장의 높이가 다른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기(氣)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해서, 가정에 금전적인 고통이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며, 가족의 화목이나 부부불화 등을 유발 할 수 있다.

풍수인테리어를 적용하여 인테리어를 하면, 사람의 선천 운(運)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날 수 있으나 재물,
건강, 명예, 가정에 화목을 이끌어 내는데 있어 좋은 기(氣)가 상승하여 많은 도움이 된다.

거실은 가족이 모여 대화를 나누고, 휴식을 얻는 공간이기도 하다. 또한 집 안의 중심이자 애정 운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손님을 맞이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거실에 향기 좋고, 잎이 많은 식물이나 꽃을 놓거나 꽃 그림을 걸어두면 애정 운이 상승한다. 거실의 운기를 좋게 하기 위해서는 잎이 많은 관엽 식물을 햇볕이 잘 들지 않는 곳에 키우도록 해야 한다.

특히 부와 명예, 부부 화합을 가져다주는 모란꽃이나 주황색의 장미꽃을 놓아두면 좋다.
식물은 가전제품의 전자파를 차단해주는 중요한 역할도 하지만, 시든 꽃이나 잎이 마른 꽃은 운을 나쁘게 하므로 반드시 치우는 것이 좋다.

참고로 미세먼지 및 공기 정화 식물로 너무 지나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놓아두면 좋은 식물로는 행잉 플랜트, 이오난사 틸란드시아, 몬스테라, 극락조, 테이블 야자, 스투키, 크루시아, 크로톤, 셀렘 필로덴드롬, 보스턴 고사리, 아레카 야자, 보석 금전수 등이 있다.

향후 주방, 안방, 침실, 화장실, 욕실, 대문, 앞 발코니, 정원, 좋은 아파트 고르는 법, 사무실 및 점포 풍수인테리어, 음양오행의 원리로 색상 선정, 생활인테리어 기법 등을 순차적으로 게재해 관심 있는 정보를 시리즈로 제공한다.

글 / 김기범 동부산대학교 풍수명리복지과 교수. 문 의 : 010-2432-5522
 

윤우봉 기자 겸 해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차성로303(동부리 187-1)/3F  |  대표전화 : 051-722-0316  |  이메일 : anteajun@naver.com, teajunan@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부산 아 00031  |  등록일 : 2009.3.17  |  편집·발행인 : 안태준  |  부울경뉴스 협동조합 : 안태준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안태준)
Copyright © 2013 부울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