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안상수 창원시장, 새해는 원대한 꿈의 실현안상수 창원시장 신년사 원문
부울경뉴스  |  webmaster@bulgu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31  09:31: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사랑하는 107만 시민 여러분, 그리고, 창원시 공직자 여러분!

 2017년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열정과 활력을 상징하는 붉은 닭의 해를 맞아 여러분과 가정에 활기찬 기운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는 국정혼란과 불황의 늪이 깊어져 힘들고 어려운 시기였음에도, 600년 市史에 획을 그을만한 굵직한 성과를 일궈냈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만든 이런 결과들이 창원의 미래를 밝히고 있다는 점에서 긍지와 보람을 느낍니다.

 올해도, 107만 시민의 윤택한 삶을 책임져야하는 시장으로서, 시민에게 더 큰 성과로 보답하고 싶은 마음 간절합니다.

 비록 밝지 않은 경제전망이 장벽이 되겠지만 여러분과 함께라면 어려울 것도, 넘지 못할 것도 없습니다.

 되돌아보십시오.
 불과 2년 전, 광역시 승격이 처음 공론화 되었을 때, 실현 가능성에 의구심을 가진 분들도 적지 않았지만 점점 눈앞의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핵심시정방향인 투-트랙 전략도 가시적인 성과를 목전에 두고 가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우리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은 급속도로 변화하는 환경과 시대의 흐름에 얼마나 능동적으로 부응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미래는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구태를 벗어나지 못한 도시에게는 위기로, 먼저 내다보고 선도적으로 준비한 도시에게는 기회로 다가올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통합 2기 시작과 함께 안주 대신 재도약의 가시밭길을 걸어온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우리가 꿈꿔왔던 비전이 하나둘씩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

 지난 2년이 도전과 혁신으로 ‘역동적인 창원시대’를 개막한 시기였다면, 앞으로 2년은 ‘구체화된 시정비전’과 ‘가시적인 성과’의 양 날개로 힘차게 비상하는 역동의 해가 될 것입니다.

 먼저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하여 성장동력을 진화시켜 나가겠습니다.

 창원의 미래를 책임질 핵심동력인 투-트랙 전략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대명사인 ICT기술과 융합하여 진화된 패러다임의 첨단‧관광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습니다.
 관광은 일자리창출과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발전가능성이 무한한 분야입니다.
 우리시를 동북아 해양관광의 메카로 부상시켜줄 명동 마리나항만 등 5대 해양프로젝트는 내실강화에 주력하여 속도에 탄력을 붙여가겠습니다.
 또한 지역경제에 활력이 되도록 체류형 관광 인프라와 체험 위주의 특화된 관광콘텐츠 확충에도 심혈을 기울이겠습니다.
 지난 세기가 물질주의적 가치관이 팽배한 시기였다면, 21세기는 삶의 질을 중시하는 ‘문화의 시대’입니다.
 체계적인 문화융성전략을 수립하고, 수준 높은 공연과 일상 속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하여 문화예술특별시 브랜드 명성을 드높이겠습니다.

 둘째, 과학적 행정체제로 조직을 혁신하겠습니다.

 조직은 미래 전략을 실행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작동의 틀입니다.
 그동안 일보다는 부서중심으로 짜여진 조직체계를 ‘협업’ 과 ‘TF 운영’ 등 일 중심의 유연한 조직으로 혁신했습니다.
 한 단계 더 나아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첨단 분석행정을 도입하여 과학적 행정체제로 빠르게 전환해 나가겠습니다.
 이를 통해 아날로그방식 행정이 가졌던 문제점을 보완하고, 시민의 다양한 요구를 보다 적극적으로 시정에 반영하여 행정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겠습니다.

 셋째, 소통을 강화하여 시민 맞춤형 행정을 확산해 나가겠습니다.

 시민과 함께 호흡하고, 시민의 아픔을 보듬을 수 있어야 온전한 시정입니다.
 객관적 논리와 타당성을 가진 정책도 시민의 성원이 없다면 정책실패가 불을 보듯 뻔합니다.
 시정에 대한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춘 홍보를 강화하여 시민의 공감과 신뢰를 쌓아가겠습니다. 
또한 시민에게 다가가는 현장행정을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현장에서 문제와 해답을 구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광역시 승격을 대선 공약화하여, 창원광역시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겠습니다.

 글로벌 격동의 시대에 격랑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서는 광역시라는 튼튼한 배가 필요합니다.
 금년은 창원의 역사를 바꿀 분수령이자 다시 얻기 힘든 절호의 시기입니다.
 광역시 승격의 당위성을 전 국민에게 호소하고, 국가발전의 정책의제로 부각시켜 지지기반을 전국으로 확대하겠습니다.
 여세를 몰아 기필코 대선 공약화하여 107만 시민의 염원에 부응하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창원시 공직자 여러분!

 새해 저의 화두는 ‘飛上’과 ‘붕정만리’(鵬程萬里 : 원대한 꿈의 실현)가 될 것입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전설속의 ‘붕’이라는 큰 새는 날갯짓이 3천리에 이르고, 9만리를 올라가서는 여섯 달을 날고, 한 번 쉰다고 합니다.
 중요하지 않은 해가 있겠습니까만 올해의 목표는 여느 해보다 크고 높습니다.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신념으로 무장하고 묵묵히 날갯짓을 크게 하여 원대한 꿈을 향해 날아오릅시다.

 정유년은 과거, 도전과 응전의 치열한 역사가 있었던 해입니다.

 이 충무공이 13척의 배로 ‘명량대첩’을 거둔 해이자, 대한민국의 모태인 대한제국이 수립된 해입니다.

 올해 우리 앞에는 창원 600년 史에 또 다른 쾌거가 될 ‘도전’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책무 앞에 뚝심과 도전의 DNA를 일깨워 과감하게 도전하고, 명예롭게 성취해냅시다.

 감사합니다.
부울경뉴스 편집부

 

부울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차성로303(동부리 187-1)/3F  |  대표전화 : 051-722-0316  |  이메일 : anteajun@naver.com, teajunan@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부산 아 00031  |  등록일 : 2009.3.17  |  편집·발행인 : 안태준  |  부울경뉴스 협동조합 : 안태준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안태준)
Copyright © 2013 부울경뉴스. All rights reserved.